`AI플랫폼` 품은 자이, 한층 더 똑똑해졌다

빅데이터 기반 주택관리 시스템
입주민 생활패턴 맞춤환경 제공
주차장 사각지대 없애 안전 강화
스마트홈 해킹 피해 선제대응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플랫폼` 품은 자이, 한층 더 똑똑해졌다
GS건설 직원이 21일 서울 양재동 자이갤러리에서 자이 AI 플랫폼을 시연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아파트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물인터넷(IoT)에 연결된 공기청정기,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에 스스로 명령을 내리고 조절한다. 음성 명령을 실행하는 AI스피커는 통신사가 달라도 걱정이 없다. 이는 GS건설이 짓는 자이 아파트에서 볼 수 있는 광경이다.

자이 아파트가 한층 더 똑똑해진다. GS건설은 21일 서울 양재동 자이갤러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모든 통신사 음성 엔진과 연동이 가능한 빅데이터 기반의 '자이 AI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GS건설과 자이S&D가 함께 개발한 자이 AI플랫폼은 기존의 홈네트워크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돼, 단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하는 데이터 기반의 미래형 주택 관리 시스템이다.

자이 AI 플랫폼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입주민의 생활 패턴에 맞는 환경을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빅데이터 플랫폼 스페이스 스코프를 통해 시스클라인 공기청정시스템과 연계해 실내공기질 최적화를 추천하고 각 실별 온도를 최적화하는 자이 에너지 세이빙도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또한, 공용부 모니터링을 통해 이상 유무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잔고장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GS건설은 이외에도 다양한 플랫폼을 연계해 AS자재 및 인테리어 서비스, 공유차량 서비스, 헬스케어 서비스, 세탁서비스, 키즈케어 서비스 등의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자이 AI 플랫폼은 최고 수준의 보안을 자랑한다. 자이 AI 플랫폼에 적용된 차세대 통합 시큐리티 시스템 중 하나인 사이버 보안은 스마트홈 해킹 피해에 선제 대응하는 시스템이다.

단지 내 모든 통신의 암호화, 세대와 세대 사이의 방화벽, 자이 인증시스템 적용으로 허가된 기기만이 사용 가능하게 한다. 2016년 이후 기입주한 자이 아파트 6만7000세대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실공간 보안 시스템 중에서는 한남3구역 입찰 제안서에 반영할 예정인 어안렌즈가 탑제된 CCTV통합형 주차유도 시스템이 자랑거리다.

어안렌즈는 접사 촬영에 사용되는 초광각렌즈로 물고기눈으로 사물을 포착한 것처럼 360도 원형을 그린 형태로 나타난다. CCTV와 주차유도 시스템이 결합해 영상 인식 주차유도가 가능하며 기존 단방향 CCTV의 단점인 사각지대까지 해소해 주차장 안전을 더욱 강화했다.

GS건설은 기존 카카오 음성인식 연동에 이어 SK누구, KT 지니, LG 클로이, 네이버 클로바, 아마존 알렉사까지 국내에 출시된 주요 음성엔진 연동을 완료했으며 자이 고객이면 어떤 통신사이든 상관없이 자이 AI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사용 가능한 인공지능 아파트를 구축한다.

자이 AI 플랫폼은 IoT 디바이스와의 연동을 통해 다양한 모드로도 활용 가능하다. 연동된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GS건설 자이 AI 월패드와 연동돼 음성으로 외출을 알리면 대기전력, 전등, 방범 등이 외출 모드로 자동 전환되며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고 로봇청소기가 청소를 시작하는 등 다양한 상황이 구현된다.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은 "자이 AI 플랫폼 구축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체계적으로 아파트에 접목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2021년까지 10만여 세대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최상의 가치로 보답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