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카카오·넥슨과 `VR동맹`… SKT 대공세 예고

차세대 전략공개 기자간담회
클럽룸선 DJ·카페룸선 소개팅
버추얼 소셜월드 오큘러스 출시
내년 '月100만' 10배성장 목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페북·카카오·넥슨과 `VR동맹`… SKT 대공세 예고
19일 서울 중구 SKT타워에서 SK텔레콤 모델들이 다수의 VR 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5G VR 서비스 '버추얼 소셜 월드'를 선보이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


카카오와 전략적 동맹을 선언한 SK텔레콤이 차세대 VR(가상현실) 시장공략에 나선다.

특히 카카오와 함께 페이스북, 넥슨까지 우군으로 끌어들이며 5G 시대 'VR (가상현실)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SK텔레콤은 자사 VR서비스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 명에서 내년에는 월 100만 명 규모로 10배 이상 성장시킨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19일 서울 중구 SKT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규 VR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 출시 등 차세대 VR 전략을 공개했다.

이날 S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 출시 소식과 함께 △VR기기 '오큘러스' 공식 출시 △카카오 VX와 협력 △넥슨IP를 활용한 VR게임 △VR기기 · 콘텐츠를 올인원으로 묶은 '오큘러스Go VR팩' 출시 등으로 VR 시장에서의 대공세를 예고했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다수의 VR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커뮤니티 및 다양한 활동을 통해 타인들과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서비스다. '버추얼 소셜 월드'의 궁극적인 목적은 SF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같이 현실의 모든 활동을 가상 세계로 확장하는 데 있다.

SK텔레콤은 향후에는 경복궁, 마추픽추 같은 주요 관광지나 쇼핑몰 등으로 가상 공간이 확대되고, 아바타의 종류와 활동 폭도 넓힐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버추얼 소셜 월드에서 분신 역할을 하는 아바타의 머리 스타일, 눈코입, 복장 등을 꾸미고 개인 공간인 마이룸에서 VR영화를 보거나 동물을 키울 수 있다. 다른 이용자와는 마이룸 외 7개 테마의 가상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이용자들은 테마룸에 모여 음성 · 문자 채팅으로 관심사를 나누며,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다. 친구를 맺고, 미니 게임을 함께하는 등 다양한 액티비티도 가능하다.

'클럽룸'에서 DJ가 되어 다른 이용자들과 신나게 음악 · 춤을 즐기거나, '카페룸'에서 가상의 커피를 앞에 두고 소개팅을 할 수도 있다. '공연장'에서 팬미팅을, '사무실'에서 원격 회의를 진행할 수도 있다. 가상 세계에서 일어난 활동은 실제 SNS에 공유가 가능하다.

버추얼 소셜월드 출시를 통해 VR기기 오큘러스도 19일부터 만날 수 있다. S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 확산 속도를 높이기 위해 VR플랫폼 리더인 페이스북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오큘러스를 전격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모델은 스마트폰이나 PC가 필요 없는 독립형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 오큘러스Go다.

가상체험 서비스 개발사 '카카오 VX'와는 제휴를 통해 카카오 VX가 개발 중인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 VR게임 '프렌즈 VR월드'도 연내 공개할 계획이다.

더불어 SK텔레콤은 넥슨의 인기게임인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 캐릭터를 활용한 VR게임을 개발 중이다.

이 서비스는 오큘러스나 기어VR 등 VR 기기를 보유했을 경우, 오큘러스 스토어 내 '점프 VR'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날부터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내년 상반기에는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하고, 다국어 지원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내년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도 진출을 앞두고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전략적 제휴에 힘입어 카카오와의 협력이 빠르게 이뤄졌으며 앞으로도 양사 시너지를 내는데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스북과는 VR 생태계를 같이 만드는 파트너로서 선의의 경쟁 관계"라고 덧붙였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