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은행장, DLF 이후 성과평가제도 전면 개편 "고객중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은행이 단기실적에 치중하던 성과평가제도(KPI)를 외형 위주 영업에서 탈피해 '고객 중심'으로 전면 개편한다.

18일 손태승 우리은행장은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내년 경영목표를 신뢰·혁신·효율로 설정하고, 고객 중심으로 성과평가제도(KPI)를 전면 개편하는 혁신방안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손 우리은행장은 이날 KPI와 조직개편 방향을 직접 밝히면서 "모두가 공감은 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번 KPI제도 개편은 독일 DLF(파생결합상품) 사태를 거치면서 일어난 자성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내년 우리은행의 영업점 KPI 혁신안의 주요 개편방안은 우선 △기존 24개 평가지표를 10개로 대폭 축소해 자율영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고객 수익률, 고객케어(Care) 등 고객 지표의 배점을 대폭 확대하고, △가장 비중이 큰 수익성 지표부분은 종전에 별도로 운영했던 비이자이익 지표를 폐지해 조정 RAR(위험조정이익)로 단일화했다.

RAR은 총수익에서 총비용을 차감한 순수익에서 예상손실(EL)을 뺀 손익으로, 보유자산에서 발생될 것으로 예상되는 손실까지 고려한 손익이다. 마지막으로 KPI 목표도 반기에서 연간기준으로 부여해 단기실적보다는 꾸준한 고객기반 확대가 더 우대받는 방향으로 개선토록 했다.

이번 KPI 제도개선으로 본점의 영업추진 방식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손 행장은 여·수신, 펀드, 방카, 카드 등 사업그룹 상품별로 본점에서 영업점에 목표를 배분하고 실적을 독려하기보다는, 고객과 영업점의 선택을 받기 위한 본부 부서 간 상품·서비스 R&D 경쟁을 강화해 고객에게 더 큰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할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다.

또 손 행장은 고객자산관리 부문의 강력한 혁신을 위해 WM그룹과 연금신탁으로 나누어진 자산관리 조직을 자산관리그룹으로 일원화해 전문성을 높이고, 상품과 마케팅 조직을 분리해 자산관리 상품의 리스크관리 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등 조직개편의 큰 틀을 밝혔다.

이밖에 손 행장은 지난 14일 금융위원회의 개선방안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면서, 직접 고객을 대하는 은행인 만큼 더 높은 기준으로 고객자산관리에 나서야 함을 강조하고 피해고객에 대한 신속한 배상을 위한 철저한 준비도 주문했다. 이어 손 행장은 내달 18일로 예정돼 있는 오픈뱅킹 전면 시행을 앞두고 편리성이 커짐에 따라 위험도 커질 수 있다며, "꼭 직원들이 먼저 사용해 보고 자신의 경험을 고객들과 적극적으로 공유하자"고 당부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손태승 우리은행장, DLF 이후 성과평가제도 전면 개편 "고객중심"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DLF 이후 성과평가제도 전면 개편 "고객중심"
우리은행 C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