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즌 4` 더 독해져 돌아왔다..6인 6색 합류 소감 `눈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박 2일 시즌 4` 더 독해져 돌아왔다..6인 6색 합류 소감 `눈길`
1박 2일 시즌 4 (사진=KBS2)

'1박 2일 시즌 4'가 두 번째 티저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KBS2TV '1박 2일 시즌4'가 오는 12월 8일(일) 저녁 6시 30분으로 편성을 확정 짓고 다시 시청자를 찾는다.

돌아온 '1박 2일 시즌4'는 더 독하고 치열해진 '리얼'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까나리카노'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낼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복불복 게임은 물론,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기상 미션과 기상천외 게임 등 '1박 2일'의 전매특허 요소들이 한층 강력해질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 18일 '1박 2일 시즌4'는 KBS 공식 홈페이지와 주요 포털을 통해 두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멤버들 간의 첫인상 평가를 담은 1차 티저에 이어 이날 공개한 2차 티저 영상에서는 '1박 2일 시즌4'에 합류하게 된 출연진의 소감과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에 대한 걱정과 불안함을 느끼는 모습을 담아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멤버들은 먼저 '1박 2일 시즌4'에 출연하는 소감과 주변의 반응을 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합류 소식만으로 큰 화제를 낳았던 연정훈은 "다들 깜짝 놀랬죠. 아니 '1박 2일'을?"이라는 주변의 반응을 전했다. 이어 김종민은 "인생의 완전 일부가 되어버려 가지고"라며 초연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딘딘은 주변에 "큰 자랑이 되겠다 싶어 자부심을 느꼈다"라고 말했지만 발탁이 아니라 탈락으로 봤다는 네티즌 댓글을 보고 어이없어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를 온몸으로 마주한 멤버들의 각양각색 반응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뭘 시킬까 두렵죠", "안 좋은 일이 일어날 것 같다" 등 사전 미팅에서부터 불안감을 드러낸 새 출연진들의 웃픈 표정은 벌써 이들이 겪을 생고생을 예상하게 만들었다.

김선호는 "전… 신문지라도 있어야 잘 수 있다. 하다못해 종이 상자라도"라며 소심한 바람을 밝혔고, 문세윤은 "행복의 나라를 자주 가는데"라며 잦은 화장실 이용을 걱정하는 등 시작부터 짠한 느낌을 느끼게 했다. 이어 코골이에 예민하다고 말하는 딘딘과 범접불가의 코골이를 자랑하는 라비의 모습이 대비되며 두 사람의 극과 극 포인트가 만들어낼 대환장 케미도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불안감에 휩싸인 새 멤버들은 '1박 2일'의 산증인 김종민에게 의지하려고 했지만, 김종민은 가차 없이 "바로 쳐낼 겁니다. 강해져야 합니다"라는 매몰찬(?) 발언으로 새 멤버들이 겪을 혹독한 상황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2차 티저 영상까지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무한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는 '1박 2일 시즌4'는 오는 12월 8일 오후 6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