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살해 사건 고유정 결심공판…검찰 구형 나오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결심공판이 18일 열린다.

검찰의 구형량과 의붓아들 살해 혐의 재판의 병합여부가 관심사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오는 18일 오후 2시 201호 법정에서 고씨의 7차 공판을 연다.

재판부는 이날 재판에서 고씨의 형량에 대해 검찰이 의견을 밝히는 구형을 포함한 결심공판을 진행한다. 고씨는 앞서 지난 4차 공판에서 모두진술 등을 통해 자신을 성폭행하려는 전 남편을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고씨가 졸피뎀 성분의 수면제 사용에 대한 흔적을 의도적으로 감추려 했던 정황과 증거, 범행 장소에 남겨진 혈흔 형태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 결과 등을 통해 고유정 측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고씨의 의붓아들 살인 사건이 현재 진행중인 전 남편 살인 사건 재판에 병합심리될 지 여부도 관심사다.

검찰은 지난 7일 고씨의 의붓아들 살해 사건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씨를 살인 혐의로 기소하며 병합심리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전 남편 유족의 법률대리인은 전 남편 살해 사건 1심 판결이 예정대로 12월 중에 나와야 한다며 의붓아들 사망 사건과 병합 심리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반면 고씨의 현 남편 법률대리인은 검찰의 요청대로 병합 심리해 고씨에 대한 사형 판결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씨는 지난 3월 2일 오전 4∼6시께 의붓아들 A군이 잠을 자는 사이 몸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는다.

의붓아들 사건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은 19일 오전 10시 30분 예정돼 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전 남편 살해 사건 고유정 결심공판…검찰 구형 나오나
얼굴 가린 채 이송되는 고유정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전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이 2일 오후 두 번째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다. 2019.9.2

jihopark@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