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스님될 뻔…“母, 연예인보다 스님 되길 원하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화사 스님될 뻔…“母, 연예인보다 스님 되길 원하셔”
화사 스님(사진=박동욱 기자 fufus@)

마마무 화사가 연예인을 안 했다면 스님이 됐을 것이라고 밝혀 화제다.

마마무는 1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두 번째 정규앨범 '리얼리티 인 블랙'(Reality in BLACK)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마마무는 마마무로 데뷔하지 않았다면 어떤 삶을 살고 있을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문별은 "상상을 정말 많이 해봤는데, 멤버들을 만나지 않았다면 경찰을 준비해서 경찰이 됐을 것 같다"고 답했다.

솔라는 "승무원을 꿈꿨는데 저와 어울리지 않다는 걸 알았다. 엄마는 어렸을 때 한의사가 되길 원하셨던 것 같다"고, 휘인은 "그림을 그리거나 춤을 출 것 같다"고 말했다.

다소 평범한 꿈들을 말하는 멤버들과 달리 화사는 "자유롭게 살고 있지 않을까 싶다. 어머니는 내가 어렸을 때 스님이 되길 원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