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공식입장 “촬영 중 팔 부상당해…당분간 활동 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보영 공식입장 “촬영 중 팔 부상당해…당분간 활동 쉰다”
박보영 공식입장(사진=연합뉴스)

배우 박보영이 팔 부상을 당해 활동을 잠정적으로 쉰다는 공식입장이 나왔다.

13일 소속사 피데스스파티윰 측은 "박보영이 팔 부상을 당해 활동을 잠정적으로 쉰다"고 밝혔다.

팔 부상에 대해 소속사는 "JTBC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촬영을 준비할 때 생긴 것"이라며 "이후 영화 '너의 결혼식' 등 연이은 일정을 소화하느라 치료를 못 하다가 이번에 치료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술은 아니고 흉터를 치료하는 것이다. 깁스는 팔을 움직이면 흉터가 벌어지기 때문에 했다"고 덧붙였다.

박보영은 앞서 12일 새벽 진행한 V라이브에서 팔 부상을 언급하며 치료를 받는다고 밝힌 바 있다.

박보영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비스'를 끝으로 휴식 중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