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 국내로펌 첫 UNGC 가입

"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평 국내로펌 첫 UNGC 가입
김지형 지평 대표변호사(오른쪽)가 박석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으로부터 지평의 유엔글로벌콤팩트 가입 증서를 전달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법무법인(유) 지평은 최근 한국 로펌으로는 최초로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하고 12일 가입 증서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유엔글로벌콤팩트(United Nations Global Compact, UNGC)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발적 기업시민 이니셔티브로, 2000년 7월 발족 이래 전 세계 160개국 1만4000여 회원이 참여하고 있다. 인권, 노동, 환경, 반부패 분야의 10대 원칙을 기업의 운영과 경영전략에 내재화시켜 지속가능성과 기업시민의식 향상에 동참할 수 있도록 권장하고 있다.

임성택 대표변호사는 "지평은 유엔글로벌콤팩트 가입을 계기로 인권, 노동, 환경, 반부패 분야의 원칙을 로펌 운영과 경영전략에 반영하고, 나아가 인권경영 자문 및 CSR 자문 업무를 강화하여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내년에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는 지평은 올해 '사회적 가치 경영'을 선포했으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추진 조직으로 '사회적가치위원회'를 신설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