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근 "바른미래당 사태 최종 책임은 손학규, 거울로 본인 얼굴부터 보시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철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변인이 8일 "바른미래당 사태의 최종 책임은 손학규 대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의 바른미래당 모습을 연출하게 만든 가장 책임 있는 사람은 다름 아닌 손 대표"라며 "먼저 이런 사태가 오게 된 것에 대한 당 대표로서의 책임과 자성의 목소리부터 나와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손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변혁 대표 간 통화 사실을 비판하며 조속한 탈당을 촉구하자 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변인은 "본인의 책임을 다하고 나서 말을 하면, 그 말이 신뢰가 있고 믿을 수 있다"며 "총선을 6개월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 실체도 없는 제3지대 타령이나 하면서 자리 보존에 급급하고 있고, 중도개혁을 말하면서 당내 개혁보수주의자들을 내몰 방법이나 연구하고 있는 사람의 말을 어떻게 믿으라 하는가"라고 일갈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바른미래당 다수의 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이 오랜 시간 많은 말들을 드렸지만 마이동풍, 우이독경이었다"며 "결국 유 대표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을 내보내고, 박지원 의원 등과 지역 정당을 만들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통과로 비례의석 몇 개에 욕심을 내는 건가. 그게 다당제를 하는 건가"라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망상에 사로잡혀 자리만 보존하고 있는 손 대표는 도대체 무엇을 하려 하는가"라며 "문재인 정부가 2년 6개월 반환점을 돌고 있는데 아직도 문 정부에 대해 미련을 못 버리고 2중대라도 하려 하는 건가. 손 대표가 말하는 중도개혁과 제3지대 정당은 누구랑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다. (손 대표) 본인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다시 상기하라"며 "상대를 보려 하지 말고 먼저 거울로 본인 얼굴부터 보고 말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승민 의원이 황 대표의 전화를 받은 것을 보면 급하기는 급했던 모양"이라며 "한국당에 공천을 받아 기호 2번을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다. 보수통합이 잘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비꼬았다. 손 대표는 "걱정은 좀 된다. 유 의원은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3원칙을 제시했고, 소위 변혁모임은 신당기획단을 출범했다"면서 "제발 그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어 "통합의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창당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것이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며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관계를 유지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주기 바란다"고 일침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김철근 "바른미래당 사태 최종 책임은 손학규, 거울로 본인 얼굴부터 보시라"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