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안방 내준 트럼프 … 不通정치에 교외유권자도 등돌렸다

美4개주 미니선거서 공화당 참패
버지니아서 상·하원 모두 내줘
정책불만 女표심이 당락 가른 듯
가상대결서도 바이든 승기 잡아
당내 '트럼프 회의론'도 변수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에 안방 내준 트럼프 … 不通정치에 교외유권자도 등돌렸다

5일(현지시간) 미국 4개 주에서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공화당이 참패했다. 공화당으로선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에 연방 하원을 빼앗긴 후 2연패를 당했다.

AP통신은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교외(suburb)의 반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선거 결과를 이렇게 평가했다.

이번 선거는 전체 50개 주 중 버니지아주·켄터키주·뉴저지주·미시시피주 4곳에서 열린 '미니 지방선거'였다.

공화당은 전통적 텃밭이던 켄터키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에 패했다. 경합주인 버지니아에서는 주 상·하원 모두를 민주당에 바치는 수모를 당했다.

특히 켄터키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때 30%포인트 격차로 이겨 안방과 다름없고, 버지니아는 공화당이 상·하원 다수를 점하던 곳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전날 켄터키주를 찾아 선거유세에 나섰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외신들은 민주당 승리의 주요 요인으로 '교외 유권자'를 꼽았다.

켄터키와 버지니아 외에 교외 유권자의 표심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이변도 일어났다. 필라델피아 외곽인 델라웨어 카운티에서 민주당은 남북전쟁 이후 처음으로 카운티 운영 결정 기구인 5인 위원회를 장악했고, 인근 체스터 카운티 역시 민주당이 사상 처음으로 행정위원회의 과반을 점하는 일이 벌어졌다.

CNN방송은 지난해 중간선거 출구 조사 결과를 보면 교외 유권자는 전체의 과반인 51%를 차지하고 공화당과 민주당에 각각 49% 투표했다면서 공화당이 교외에서 오랜 우위를 보여온 것과 비교해 엄청난 변화라고 평가했다.

일례로 2010년과 2014년 중간선거 때 공화당은 교외 유권자에게서 12%포인트 차로 민주당을 앞섰다. 하지만 2016년 대선 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4%포인트 차로 민주당 후보를 앞서 점점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CNN은 "작년 중간선거와 이번 선거 이후 공화당이 교외에서 큰 문제를 갖고 있다는 현실은 자명하다"며 "그 비용은 교외에서 선출직 공화당원을 잃는 것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외신은 교외 유권자 중에서도 여성의 표심에 주목했다.

AP통신은 교외에서 민주당의 급상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토화 정치, 보건과 교육, 총기 규제에 대한 비타협적 보수 정책이 중도파, 특히 여성의 불안감을 반영한 결과라고 해석했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교외 남성은 51% 대 43%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여성의 경우 바이든이 63%의 지지를 얻어 35%의 트럼프 대통령을 크게 앞섰다.

공화당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회의론이 늘어가는 것도 변수다. CNN은 "트럼프 탄핵 조사가 이번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공화당 상·하원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고민할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선거는 미국 교외에서의 '반(反) 트럼프 열풍'을 잘 보여주고 교외의 지지 약화는 공화당원들에게 큰 경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