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아람코 IPO에 100억달러 투자 검토

정치 영향력 확대 등 고려한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아람코 IPO에 100억달러 투자 검토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이얀 회장이 3일(현지시간) 사우디 동부 다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리야드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의 기업공개(IPO)에 중국이 최대 100억 달러를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6일(현지시간) 중국 국영 기업들과 투자회사들이 아람코 상장에 50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를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람코 투자에는 중국 국영 석유회사인 시노펙과 실크로드펀드 등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정확히 어떤 기업들이 얼마나 투자에 참여할지는 중국 정부가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실크로드펀드는 2014년 400억 달러 자본금으로 출범했으며 140억 달러 자금이 투입됐다.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은 자국의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고, 석유 가격 상승에 따른 이익도 챙길 수 있어 아람코에 투자를 늘리는 것으로 보인다.

서구 투자기관들이 일찌감치 아람코를 저평가한 상황에서 중국의 투자가 확정되면 사우디는 중요한 원군을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아람코가 2조 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오랫동안 주장했으나 최근 1조6000억∼1조8000억 달러로 기대치를 낮췄다.

세계에서 가장 순이익을 많이 내는 아람코가 다음 달 사우디 증시 상장에서 시가총액이 1조5000억 달러로 평가받기만 해도 당장 애플을 제치고 세계 1위 시총 기업으로 부상할 수 있다. 서구권에서도 아람코의 IPO를 기대하고 있다. JP모건체이스는 아람코를 '사우디의 애플'이라고 비유하기도 했다.한편 러시아 측도 아람코 투자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