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11일 컴백 쇼케이스 취소..`프듀` 제작진 구속 여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이즈원, 11일 컴백 쇼케이스 취소..`프듀` 제작진 구속 여파
걸그룹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제공)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로 탄생한 걸그룹 아이즈원이 컴백 쇼케이스를 취소했다.

7일 아이즈원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11일 예정이었던 아이즈원 쇼케이스가 취소되었음을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당초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번째 정규 앨범 '블룸아이즈(BLOOM*IZ)'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6일 Mnet '프로듀스X101'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 등 제작진 2명이 순위 조작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됐다. 안 PD가 '프로듀스X101'를 비롯해 지난해 방송된 '프로듀스 48'의 조작을 시인하면서, '프로듀스 48'로 데뷔한 아이즈원에도 그 여파가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아이즈원의 쇼케이스는 취소됐지만, 첫 정규 앨범 발매 및 예정된 스케줄은 그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임소연기자 a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