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톱>‘IB 명가 재건 잰걸음’ 대신證 …“내년 IB 수익 30% 끌어올릴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성준 IB부문장, '다크호스' 도약은 시작일뿐…“IPO가 불러올 낙수효과 기대해달라”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내년 투자금융(IB) 부문에서 30%대 성장을 자신합니다. 과거 '최강 IB' 대신증권의 명성을 복원하는 것은 책무고, 2020년 결실에 다가서는 의미 있는 한해가 될 것으로 봅니다."

대신증권이 IB 명가 재건에 박차를 가한다. 박성준 대신증권 IB부문장(상무)은 지난 1일 디지털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앞으로 IPO(기업공개)뿐 아니라 모든 분야의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해 국내 IB 톱티어 증권사 입지를 굳히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내년 IPO 시장 밝다"…"대세 산업 옥석가릴 혜안 기를 것"= 박 부문장은 경쟁력이 입증된 IPO본부의 흥행을 다른 본부로 연결짓는 'IPO 낙수효과'를 극대화해 고른 실적까지 챙기겠다는 방침이다. 이른바 기업 상장이 불러오는 나비효과다. 현재 IB부문은 IPO·커버리지·어드바이저리·ECM 등 4개 본부로 나뉜다.

무엇보다 위상이 달라진 IPO 본부가 IB 명가 재건의 중심에 섰다. 실제로 불과 3년전 10위권 밖이던 대신증권 IPO 실적은 지난해 2위로 급성장한데 이어, 올 상반기엔 1위 자리를 꿰찼다.

올 상반기 최대어였던 에코프로비엠의 단독 대표주관업무를 따낸 것도 일련의 성과다. 에코프로비엠의 상장 후 시가총액은 1조2545억원으로 올해 증시에 입성한 새내기 기업 중 두 번째로 높다. 아이스크림에듀와 이노테라피, 팜스빌 등 다양한 업종의 IPO를 수행하며 대형증권사 중심의 IPO 시장 판도를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내년 IPO 시장 전망은 올해보다 긍정적이라고 봤다. 대신증권은 내년도 메가박스와 2차전지 기업인 엔캠을 비롯해 이뮨메드, 고바이오랩, 셀레믹스 등 다수의 바이오 기업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4000~5000억원 수준의 굵직굵직한 기업은 물론 다수의 기업 상장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 4차산업혁명과 바이오 기업, 소주성 기업 등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봅니다. 무늬만 그런 기업은 경계합니다. 올해 바이오 옥석가리기가 있었던 만큼 혜안을 갖고나서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스타트업 상장이나 테슬라요건 상장(적자기업 특례상장), 프리IPO투자(IPO를 예정한 비상장기업 투자) 등은 물론 IPO 영역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당장 이달 수요예측을 앞둔 브릿지바이오 역시 성장성 특례상장(주관 증권사 추천 기업에 상장요건을 완화해주는 특례상장)에 따른 결과물이다.
◇"IB명가·증권사관학교 명성 재건"= 대신증권 IB 부문의 존재감은 박 부문장의 IB부문 사령탑이 된 전후로 나뉜다. 대신증권은 지난 2017년 말 정태영 IB사업단장의 퇴임으로 당시 부장급으로 IPO에 집중하던 그를 IB 부문장으로 승진시켰다. 박 부문장은 그해 IB 업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인물이 됐다. 무엇보다 시장의 관심이 모아진 건 그의 젊음이다.

"대신증권 IB 부문 경쟁력이 70~90년대생을 주축으로 한 젊은 맨파워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70년대생이지만 일해온 시간보다 남은 일 할 시간이 더 많은 조직이다보니 생동감이 있어요. 하우스 내 권한 이임이 잘돼 있어 의사결정 단계은 빠르고 간결한데, 그렇다고 해서 허투루 하는 법은 없습니다. 무슨 딜이든 절박함과 간절함을 갖고 임하기 때문이죠."

그는 특히 4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가 아닌 점이 오히려 장점이 됐다고 했다. "북이 큰 대형하우스와 달리 손에 쥔 무기가 상대적으로 약한 게 사실입니다. 헝그리 정신이죠. 부족함 속에 근성이 세진다고, 대형사가 한 번 일할 때 우리는 세 번, 네 번 일하는 거죠. 우리 본부는 사무실을 지키지 않습니다. 기업의 성장과정에서 필요한 자금조달 뿐 아니라 다방면에서 도움을 주는 파트너가 되려면 계속해서 발품 팔아 기업 니즈를 캐치하러 다니는 수밖에요. 대장인 저부터 적어도 하루 서너곳 기업은 만나는 편입니다."

박 부문장은 "90년대만 해도 '대신증권' 하면, '최강 IB'였고, 증권사관학교였다"며 대신증권을 명실상부 IB 명가로 다시 세우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그는 "커버리지본부에서 뿌린 씨에서 최근 싹이 조금씩 움트고 있어 기대된다"며 "내년도 IB 전부문에서 30%대 성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강조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톱>‘IB 명가 재건 잰걸음’ 대신證 …“내년 IB 수익 30% 끌어올릴 것”
대신증권 본사 전경.

톱>‘IB 명가 재건 잰걸음’ 대신證 …“내년 IB 수익 30% 끌어올릴 것”
대신증권CI.

톱>‘IB 명가 재건 잰걸음’ 대신證 …“내년 IB 수익 30% 끌어올릴 것”
톱>‘IB 명가 재건 잰걸음’ 대신證 …“내년 IB 수익 30% 끌어올릴 것”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