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몬스타엑스 셔누 불륜 의혹 제기..원호 이어 논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서희, 몬스타엑스 셔누 불륜 의혹 제기..원호 이어 논란
몬스타엑스 셔누(사진=연합뉴스)

그룹 몬스타엑스 원호의 채무 불이행 논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같은 그룹 멤버인 셔누의 불륜 의혹이 제기됐다.

3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정다은이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정다은에게 DM을 보낸 누리꾼 A씨는 자신의 아내가 셔누와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나도 (정다은 씨처럼) 변호사한테 똑같이 답변받았다. 난 스타쉽엔터테인먼트까지 찾아갔다"고 말했다.

A씨는 변호사로부터 받은 메시지도 공개했다. 변호사는 A씨에게 "셔누 씨에게 확인한바, OO씨가 결혼을 했다는 것도 몰랐고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며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 왜 만났겠느냐며 앞으로도 만날 계획이 전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향후 부부의 법적 분쟁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의 제보 내용에 대한 사실 여부를 파악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셔누의 소속사 스타쉽 측도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지난 29일에는 정다은이 몬스타엑스의 원호가 '얼짱시대' 시절 3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스타쉽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으나, 정다은은 SNS에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 구치소 특수 절도 혐의"라는 원호를 겨냥하는 게시물을 남겨 논란을 키웠다. 스타쉽 측은 31일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대응한 상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