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서비스로 만리장성 넘는 삼성SDS

'디지털차이나'와 전략적 제휴
스마트시티·클라우드 사업 등
AI·IoT 분야 솔루션 제공키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T서비스로 만리장성 넘는 삼성SDS
홍원표 삼성SDS 대표(왼쪽)와 마리아 궈원 디지털차이나홀딩스 COO가 25일 삼성SDS 본사에서 IT서비스 사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삼성SDS가 중국 스마트시티·클라우드·스마트물류 시장 개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삼성SDS(대표 홍원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중국 IT서비스 기업 디지털차이나와 사업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디지털차이나는 시스템통합, IT아웃소싱, 클라우드 서비스, IT제품 유통 등을 주력으로 하는 중국의 대표 IT서비스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삼성SDS는 클라우드,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RPA(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 등 혁신 기술과 솔루션을 제공키로 했다. 디지털차이나는 현지 영업과 사업수행을 맡아, 중국 내 스마트시티, 클라우드, 스마트물류 등의 사업분야에서 공조체계를 구축한다.

삼성SDS는 △AI 기반 대용량 데이터 분석 플랫폼(브라이틱스 AI) △사물인터넷 플랫폼(브라이틱스 IoT) △AI 기반 대화형 업무 자동화 솔루션(브라이티 웍스) 등을 중국 고객들이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 SaaS(SW서비스) 형태로 디지털차이나에 관련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SDS의 이 같은 행보는 올초 홍원표 대표가 공표한 '대외사업을 통한 혁신적 성장' 경영방침에 따라, 해외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회사는 지난 7월에는 베트남 IT서비스기업 CMC사에 지분을 투자하고 동남아 사업기반을 확보한 바 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혁신 기술 역량이 집약된 솔루션과 플랫폼으로 디지털차이나와 중국 내 IT서비스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마리아 궈원 디지털차이나홀딩스 COO(사업운영총괄)도 "삼성SDS의 기술과 업종 경험을 통해 스마트시티, 클라우드, 스마트물류 등의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중국의 디지털화를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