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편스토랑` 이경규·이영자→진세연, 편의점 신메뉴 만들기 도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경규·이영자→진세연, 편의점 신메뉴 만들기 도전
(사진=KBS2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하는 스타 6인, 이경규 이영자 정혜영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이 프로그램 출연 계기를 밝혔다.

25일 금요일 KBS2TV 새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첫 방송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스타들이 제안한 신상메뉴가 실제 편의점에서 출시된다는 독특한 프로그램 콘셉트, 소비가 기부로 연결되는 착한 미디어커머스를 지향한다는 점, 먹방을 보며 "나도 먹고 싶다"를 외쳤던 시청자의 로망을 실현시켜준다는 점 등.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여러 측면에서 기대를 모은다. 그 중 놓칠 수 없는 것이 이경규, 이영자, 정혜영,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6인의 '맛.잘.알' 스타다. 이쯤에서 이들 6인 '맛.잘.알' 스타에게 왜 '신상출시 편스토랑' 출연을 결심했는지 물었다.

먼저 이경규는 "나는 뭔가를 만들어서 남들에게 선보이는 게 정말 좋다. 그게 얼마나 보람 있고 즐거운 일인지 알고 있다. 뿌듯함이 남는 일이다"라며 프로그램의 특별한 콘셉트를 출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이영자는 "나는 늘 음식을 선택하는 자였지 선택 당하는 걸 만들어 본 적이 없어서 첫 도전이다. 프로가 아니기 때문에 미숙하지만 새로운 도전이라 설렌다"고 했다. 그는 "특히 우리 농가 소득 증진에 도움이 되는 식재료를 주제로 도전을 하게 된다. 더 열심히 해야 농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다는 희망으로 메뉴를 만들고 있다. 또한 수익금은 결식아동들에게 돌아가기 때문에 더 진정성을 가지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혜영은 "요리 배운지 10년 정도 됐다. 내가 가족들을 위해 연구한 레시피를 많은 분들께 선보이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집 앞 가까운 편의점에서 맛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뿐만 아니라 수익금을 결식아동들을 위해 기부할 수 있다고 하니 더 보람이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방송인이자 두 아이의 엄마로 바쁜 워킹맘의 일상을 살고 있는 김나영의 출연 이유는 명확하다. 김나영은 "편의점에서도 아이들도 먹고, 엄마도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답했다. 아이들의 건강을 생각하면서도 누구나 편하고 쉽게 맛볼 수 있는 음식을 선보이고 싶은 것이다.

정일우, 진세연 두 배우는 입을 모아 "먹는 것을 좋아해서"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먼저 정일우는 "먹는 걸 좋아하고, 맛집 다니는 것도 좋아한다. 그렇다 보니 친구들, 가족들에게 요리해주는 것도 좋아한다. 그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서 행복을 느낀다. 맛있는 건 함께 먹을 때 더 맛있는 것 같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만든 것을 가족, 지인들 뿐 아니라 전국의 더 많은 분들이 맛있게 드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맛있는 걸 함께 먹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설렌다"고 말했다.

진세연 역시 "먹는 걸 정말 좋아한다"며 "드라마 촬영하면서 편의점에서 산 음식들로 식사를 해결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때마다 좀 더 색다르게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이 많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내 또래 친구들의 입맛을 저격할 메뉴들을 만들어서 공유하고 싶다"고 귀여운 의지를 전했다.

스타들이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각자 달랐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메뉴를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하고 함께 맛보고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는 의지는 모두 같았다. 출연진들은 이런 마음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해 자신만의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5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