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제주도에서 ‘닥터자일리톨버스’로 주민 진료 활동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롯데제과는 대한치과의사협회와 함께 제주도 서귀포시 대성읍을 방문, '닥터자일리톨버스'를 통해 지역 주민들을 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닥터자일리톨버스가 간다' 캠페인은 2013년 3월 광주광역시 소화자매원을 시작으로 올 10월까지 총 78회 진행됐다. 캠페인에는 현재까지 치과의사 등 의료진 670여명이 참여했다. 진료를 받은 치과환자는 4400여 명, 진료 건수는 5800여 건에 달한다.

이 캠페인은 '치아가 건강한 대한민국'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롯데제과와 대한치과의사협회가 공동으로 추진해 온 사회공헌사업이다. 매월 1회씩 장애인 단체 및 치과 의료 취약 지역에 직접 찾아가 무료 치과 진료와 구강 보건교육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지역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맛있는 나눔, 따뜻한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롯데제과, 제주도에서 ‘닥터자일리톨버스’로 주민 진료 활동 진행
롯데제과가 닥터자일리톨버스를 통해 제주도 주민 무료 진료를 진행했다. <롯데제과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