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독일 이어 체코까지…금호타이어, 축구 마케팅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금호타이어는 체코 축구구단인 FK 믈라다 볼레슬라프와 2021/2022 시즌까지 3년 동안 세계 공식 타이어 파트너사로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계약으로 FK 믈라다 볼레스라프 선수 유니폼 상의 뒷면과 하의 앞면, 홈구장에서 열리는 리그 경기 중 LED(발광다이오드) 광고, 경기 책자, 홈페이지 등에 브랜드를 노출하게 된다.

FK 믈라다 볼레스라프는 1902년 창단된 축구 클럽으로, 체코 센트럴 보헤미안 지방 믈라다 볼레스라프에 연고를 준다. 체코 프로축구 리그 체코컵에서 2회 우승을 차지했고 2011년 시즌에는 FA컵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

조셉 두펙 FK 믈라다 볼레슬라프 회장은 "금호타어어는 우리가 찾고 있던 파트너"라며 "우리는 체코 축구 리그에서 큰 비전과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성공적인 비즈니스 전략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은 "영국 토트넘 홋스퍼, 독일 레버쿠젠에 이어 체코 명문 축구구단인 FK 믈라다 볼레슬라프와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어서 기쁘다"며 "금호타이어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세계 타이어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영국, 독일 이어 체코까지…금호타이어, 축구 마케팅 확대
금호타이어는 체코 축구구단인 FK 믈라다 볼레슬라프와 2021/2022 시즌까지 3년 동안 세계 공식 타이어 파트너사로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김인수 금호타이어 OE(신차용타이어)영업담당 상무(오른쪽)와 조셉 두펙 FK 믈라다 볼레슬라프 회장이 파트너십 조인식 체결 이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금호타이어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