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조종사노조, ASAP대표자 회의 주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APU)이 21일부터 23일까지 2박 3일간 서울 마포구 라이즈호텔에서 스타얼라이언스 항공사 조종사 협회(ASAP) 대표자들을 초청해 'ASAP대표자 회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ASAP대표자 회의는 스타얼라이언스 소속 26개 항공사 조종사 대표가 참석해 △안전운항을 위한 협조 강화 △정보교류와 소통체계 수립 △비행업무환경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에 국내에서 최초로 APU 주최로 진행한다.

이날 진행된 오프닝 세션에는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브라이언 캐스타일 유나이티드항공 ASAP 의장, 김영곤 APU 위원장이 참석해 안전운항을 위한 상호협조를 다짐했다. 이어 각 회원사 조종사 대표에게 대한민국의 국가적 역량을 비롯해, 국내 항공산업의 위상, 아시아나항공의 발전상 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창수 사장은 "안전운항은 아시아나항공의 최우선 가치이며 조종사들은 이 핵심가치를 현장에서 증명해 내는 분들"이라며 "조종사들의 안전운항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곤 위원장은 "이번 행사로 회원사간 정보교류뿐 아니라 비행 안전 증진을 위한 상호협조체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며 "조합에서도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을 위해 적극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김양혁기자 mj@dt.co.kr

아시아나조종사노조, ASAP대표자 회의 주최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