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무용 복합기 `MX-ⅰ`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 삼성전자가 동급 레이저젯 복합기 제품 대비 인쇄 속도가 약 2배 빠른 사무용 잉크젯 복합기 'MX-ⅰ'를 2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MX-ⅰ는 A3 용지 사이즈까지 지원하며, A4용지 컬러 기준 분당 최대 80매까지 출력할 수 있다. 이는 일반적인 사무용 레이저젯 복합기 제품 대비 약 2배 빠른 인쇄 속도다.

또 5만9136개의 노즐로 정교하게 잉크를 분사하고 고품질 안료(Pigment)를 적용해 물이나 물질을 용해하는 데 액체에 녹지 않으며 번짐 현상도 거의 없어 출력물의 보존성이 뛰어나다. 출력 비용은 동일 가격 수준의 레이저젯 제품 대비해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뿐만 아니라 자동 노즐 테스트로 헤드의 이물질을 검출하고 제거하는 기능도 탑재돼 인쇄 품질 유지 보수가 편리하다.

MX-ⅰ는 인쇄 속도 차이에 따라 SL-P7400LX(분당 최대 60매), SL-P7500LX(분당 최대 70매), SL-P7600LX(분당 최대 80매) 등 총 3모델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각각 410만9600원, 465만9600원, 652만9600원이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삼성전자, 사무용 복합기 `MX-ⅰ` 출시
삼성전자 사무용 잉크젯 복합기 'MX-i' 제품 사진.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