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600억원 규모 영상융합체계 개발 사업 수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 한화시스템이 600억원 규모의 군 감시정찰 사업을 수주했다.

한화시스템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22년까지 진행되는 600억원 규모의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체계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다출처 영상융합체계는 상용·군사 위성, 유·무인 정찰기 등 주요 정찰 자산에 탑재된 센서를 통해 확보한 다양한 영상을 실시간 전천후로 수집하고 통합 분석 및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800억원 규모의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개량 사업에 이어 다시 한 번 대형 국방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며 "ICT부문의 시스템 통합 역량과 시스템부문의 센서 및 지휘통제통신 기술력을 결합하는 합병 시너지 성과를 계속 이어가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다출처 영상융합체계를 구축하면 동일지역에 대한 각기 다른 영상 정보를 자동으로 융합, 비교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위협지역 및 표적 탐지, 상황 파악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또 신속한 정보 분석과 공유, 활용을 통해 독자적인 감시 정찰 및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된다고 밝혔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을 위해 영상 데이터 융합 및 분석에필요한 모든 기술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국내외 영상 처리 분야 선도 기업들과 협력하고, 해외에서 운용 중인 영상처리 선진 기술도 활용해 우리 군의 요구사항에 부응하는 핵심 기술을 제공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글로벌 방산전자 역량과 ICT 분야 일류 기술력을 십분 활용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함으로써 우리 군의 감시정찰 역량 강화에 기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한화시스템, 600억원 규모 영상융합체계 개발 사업 수주
한화시스템 CI <한화시스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