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일정상회담 "아직 갈 길이 멀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경화, 한일정상회담 "아직 갈 길이 멀다"
국정감사장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강경화 장관(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한일정상회담 추진 여부와 관련해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일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의 질의에 "정상 차원의 회동이 가능하려면 일본의 전향적 태도와 (회담의) 성과가 담보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내일 일왕 즉위식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전달할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와 관련해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꺼렸다. 다만 '10분+α'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 시간에 대해서는 "아직 막판 조율 중"이라며 면담 시간이 더 늘어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