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유통공룡 잡은 롯데마트, 수출 탄력

네바다와 협력 PB 상품 수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러시아 유통공룡 잡은 롯데마트, 수출 탄력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롯데마트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손잡고 극동러시아 최대 유통회사인 네바다그룹을 통한 PB상품의 수출을 진행한다.

롯데마트는 오는 22일 롯데마트 본사에서 네바다그룹을 초청해 '롯데마트 대중소 협력 PB상품 극동러시아 수출 상담회'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수출 상담회에는 롯데마트 PB브랜드인 '온리프라이스' 제품을 제조하는 중소기업 20여 개사가 참가, 약 30개 품목의 수출 가능성을 타진한다.

극동러시아 지역은 모스크바 등 서부 지역과 다르게 대형유통사의 진출이 거의 없으며, 자생적인 유통회사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또한 제조업 기반이 부족해 유통사에서 자체적인 PB개발이 어렵다는 점에서 한국 제조사와의 협업 가능성이 크게 기대되는 지역이다. 지리적 거리감이 적어 한국 소비재의 러시아 진출 시 테스트 시장으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네바다그룹은 1994년 설립,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6000여명의 직원들과 크고 작은 8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극동러시아 최대의 유통기업이다.

이번 상담회를 통해 구매 수출 결정이 내려지면 우리 중소기업 제품은 네바다그룹의 대형 유통 체인인 삼베리(Samberi) 28개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롯데마트와 코트라는 이번 수출 상담회를 통해 100만달러가량의 계약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향후 북방 경제 협력 위원회, 코트라 등과 함께 지속적인 중소기업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창용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당사 PB를 제조하는 중소기업 상품의 품질과 우수성을 러시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라며 "앞으로도 이런 기회를 확대해 우수중소기업의 해외판로개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