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상장사 15곳 `좀비기업`…재무건전성 큰 폭 악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10대 그룹 상장사 가운데 15곳은 올 상반기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상반기보다 50% 늘어난 숫자로, 경기침체 등에 대기업들이 작년보다 더 휘청이는 모습이다.

20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그룹 소속 비금융 상장사 86개사의 올해 상반기 별도기준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 대비 이자비용 배율)을 조사한 결과 평균 10.6배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의 26.0배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숫자다.

집계 대상 86개사의 올해 상반기 기준 별도 영업이익은 22조8670억원으로 작년 동기의 47조2040억원보다 51.7% 준 반면 이자비용은 2조1480억원으로 작년 동기(1조8180억원)보다 18.2%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이 영업으로 번 돈과 이자비용을 비교해 보여주는 재무건정성 지표다. 이 배율이 1 미만이면 영업활동에서 창출한 이익으로 금융비용도 감당할 수 없다는 뜻이다. 일반적으로는 이자보상배율이 3년간 1 미만이면 잠재적인 부실기업을 뜻하는 '좀비기업'으로 불린다.

올해 상반기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10대그룹 상장사는 모두 15곳이다. 작년 상반기(10곳)보다 50%나 증가한 셈이다.

이 가운데 영업 적자를 내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회사는 12곳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2.7배), 삼성중공업(-2.2배), 현대로템(-4.3배), SK디앤디(-0.6배), 드림어스컴퍼니(-61.5배), LG디스플레이(-15.6배), LG이노텍(-2.1배), 로보스타(-37.4배), 지투알(-280.0배), 한화에어로스페이스(-1.6배),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2.1배), 현대일렉트릭(-6.8배)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는 아니지만 1 미만인 기업은 SK네트웍스(0.6배), LG상사(0.5배), 롯데쇼핑(0.7배) 등 3곳이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의 이자보상배율이 작년 상반기 67.8배에서 20.8배로 낮아졌고, SK그룹도 41.0배에서 12.2배로 급락했다. 이들 두 그룹의 주력사인 삼성전자(132.5배→33.8배)와 SK하이닉스(245.1배→24.9배)의 이자보상배율이 대거 하락한 영향이 컸다.

또 LG그룹(9.9배→6.3배), 롯데그룹(11.7배→4.2배), 포스코그룹(19.2배→15.1배), 한화그룹(5.7배→1.5배), GS그룹(17.1배→9.8배), 농협그룹(25.5배→17.4배) 등도 이자보상배율이 악화됐다. 다만 현대차그룹(6.4배→9.9배)과 현대중공업그룹(1.7배→2.4배)은 실적 회복에 힘입어 이자보상배율도 개선됐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10대 그룹 상장사 15곳 `좀비기업`…재무건전성 큰 폭 악화"
<재벌닷컴 제공, 연합뉴스>

"10대 그룹 상장사 15곳 `좀비기업`…재무건전성 큰 폭 악화"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