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車 본고장 독일서 역대 점유율…아우디도 제쳤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20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와 독일 연방자동차청(KB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9월 독일 내 판매량은 모두 1만1676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36.0% 증가했다. 이는 같은 달 독일 시장의 자동차 판매 증가율 22.2%를 웃돈 것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9월 독일 시장 점유율은 4.8%로 월간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전 기록은 2015년 9월의 4.7%였다. 판매 순위도 7위를 기록해 독일 업체를 제외하면 포드 다음으로 높은 실적을 거뒀다. 아우디(8위)와 르노(9위), 피아트(10위), 도요타(11위) 등 독일과 유럽, 일본의 주요 업체보다 순위에서도 앞섰다.

현대차의 독일 판매는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08년 5만1677대에 그쳤던 판매량은 2012년 10만875대를 기록해 4년 만에 약 2배로 성장한 이후 10만대 수준을 유지했다. 작년에는 11만4878대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상반기에만 6만2095대를 판매해 기록 경신이 유력한 상황이다.

다만 현대차의 9월 유럽 판매 증가율은 11.0%로 유럽 자동차 시장 성장률(14.4%)보다는 낮았다. 유럽연합(EU)과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의 9월 자동차 판매는 모두 128만5494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14.4% 늘었다.

유럽 자동차 판매가 지난달 급증한 것은 기저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럽 자동차 시장은 지난해 9월 새로운 자동차 환경 인증 시험인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시행에 따라 23% 급감한 바 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차, 車 본고장 독일서 역대 점유율…아우디도 제쳤다
현대자동차 코나.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