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CJ컵` 성공적으로 마쳐…나흘간 4만7000여명 방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CJ컵` 성공적으로 마쳐…나흘간 4만7000여명 방문
2019년 더CJ컵 우승자 저스틴 토마스와 기념 촬영을 하는 CJ그룹 이재현 회장(왼쪽).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국내 최초 PGA투어 정규대회 '더CJ컵@나인브릿지(이하 더CJ컵)'가 선수 및 관계자들의 호평 속에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CJ그룹은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클럽나인브릿지(제주)에서 열린 더CJ컵에 약 4만7000여명이 대회장을 찾았으며, 전세계 226개국 10억가구에 중계방송 됐다고 20일 밝혔다.

더CJ컵은 대회 3회만에 출전선수 수준, 대회 준비와 운영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계방송에 출연한 타이 보타우(Ty Votaw) PGA투어 국제부문사장(President of International)은 "CJ의 모든 관계 조직이 최고의 대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한국 팬들의 골프에 대한 열정과 음식, 호텔 등 CJ의 특별한 환대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다시 이 대회로 모이게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실제 초대 대회 때 세계랭킹 기준 상위 10명 중 3명이 출전했다면 올해는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를 비롯해 상위 10명 중 절반인 5명이 제주를 찾았다. CJ그룹 측은 "대회가 열린 클럽나인브릿지에 대해 필 미켈슨, 저스틴 토마스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메이저 중의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과 비교하는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전했다.

안정적인 대회 운영을 위해 CJ 계열사간 협력도 눈길을 끌었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한 CJ프레시웨이, CJ푸드빌 등 식품계열사들은 대회 전체 먹거리를 책임지고 CJ대한통운은 대회에 필요한 물자 수송을, CJ ENM 오쇼핑부문은 티켓에 관한 전반을 담당했다.

특히 선수들의 식사를 제공하는 플레이어라운지는 지난 두 번의 대회를 통해 PGA투어 선수들 사이에서 '투어 최고의 맛집'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더CJ컵만의 매력포인트로 부상했다.

갤러리들의 입맛은 CJ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가 사로잡았다. 비비고는 대회장 내 총 6개의 컨세션 스탠드에서 '비비고 모둠잡채', '왕교자 프라이즈' 등 비비고 제품을 활용한 특색 있는 메뉴를 선보였다. 비비고 측은 전년 대비 250%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회 3년차에 접어들며 스폰서 기업들의 마케팅활동도 조금씩 결실을 맺고 있다. 지난 2017년 호텔 오픈과 함께 3년 연속 더CJ컵 공식 호텔로 지정된 '제주 신화월드'는 선수 및 관계자들의 숙박과 '갈라디너' 등 대회의 주요 부대행사를 치르며 제주를 대표하는 복합리조트로 자리잡았다. 박수영 제주신화월드 마케팅 상무는 "2회 대회와 비교해 현재 투숙객이 170% 증가하고 중국인 고객 위주에서 미국, 동남아 등 고객 국적이 다양해지는 등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봤다"고 말했다.

대회 공식 후원사인 현대자동차도 선수 및 관계자 수송에 제네시스 차량 70여대를 투입, 대회기간 내내 분주히 움직였다.

대한민국 하나뿐인 PGA투어 정규대회 더CJ컵은 2017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2026년까지 10년간 개최된다. 대회 총 상금은 975만 달러(한화 약 115억 원)로 주요 메이저 대회를 제외하고는 최고 수준이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