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 모네·세잔 작품 담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 삼성전자가 제주도립미술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개최되는 전시회에서 화가들의 작품을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으로 전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주도립미술관은 이달 18일부터 내년 2월 7일까지 '프렌치 모던: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을 주제로 한 전시회를 열고 삼성 더 프레임을 활용해 클로드 모네, 폴 세잔, 폴 고갱, 에드가 드가의 대표 작품 40여점을 전시한다.

더 프레임은 '아트 모드'를 통해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미술 작품이나 사진 등을 담아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대표 라이스프타일 TV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삼성전자, `더 프레임` 모네·세잔 작품 담는다
삼성전자는 이달 18일부터 내년 2월 7일까지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리는'프렌치 모던: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전시회에 참여한다. 관람객들이 삼성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통해 유럽 모더니즘 화가들의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