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0살 되는 다보스포럼...주제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 당사자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에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연례 회의의 주제가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 당사자들'로 정해졌다.

WEF는 17일(현지시간) 내년 1월 21일부터 나흘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50번째 행사에서 지속가능한 개발과 더 많은 사람에게 경제적 번영을 나누는 것이 양립 가능하다는 점을 알리는 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전기차 및 수소차 운행, 더 많은 채식 음식 제공 등을 통해 기후 대응의 모범 사례를 제시할 계획이다.

WEF 설립자인 클라우스 슈밥 회장은 "사람들은 자신을 배신했다고 생각하는 경제 엘리트에 대해 저항할 것"이라며 "지구 온난화를 1.5도로 제한하려는 우리의 노력 역시 위험할 정도로 줄어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세계가 이처럼 중대한 갈림길에 선 가운데 우리는 기업과 정부의 목표를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다보스 선언문 2020'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