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정상들, 브렉시트 합의안 초안 만장일치로 승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들이 17일(현지시간) EU와 영국이 타결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 초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AP, 로이터 통신은 이날 "정상회의 상임의장실이 이날 트위터를 통해 EU 정상들이 이 브렉시트 합의안 초안을 승인했으며, EU 기구에 이번 합의가 오는 11월 1일부터 발효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번 합의안은 공식적으로 영국 의회 비준 절차로 넘어가게 됐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오는 19일 영국 의회에서 승인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EU 정상들은 이날 "미래에 영국과 가능한 한 가까운 협력관계"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EU와 영국은 이날 북아일랜드에 '두 개의 관세체계'를 동시에 적용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브렉시트 합의안 초안에 합의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EU 정상들이 "브렉시트 합의에 대한 논의를 마쳤다"면서 "EU 정상회의는 이번 합의를 승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합의는 단일시장의 통합성을 보장하고 EU 시민들에게도 안전할 것이라는 확신을 줬다"면서 또 "우리가 혼돈을 피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