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車,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SM3 Z.E.`

좁은 골목길 주행 문제없고
교통혼잡·주차난 해결 대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르노삼성車,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SM3 Z.E.`
르노삼성자동차는 '제3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9'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와 SM3 Z.E.를 전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대구 미래차 엑스포 내 전시된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앞쪽)과 르노 트위지(오른쪽 뒤)의 모습.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세계는 미래車 대전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20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제3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9'에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와 SM3 Z.E.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 기간 르노삼성은 전시장을 마련해 트위지와 SM3 Z.E. 전시와 상담을 진행하고, 차량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트위지는 2011년 첫선을 보인 이래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서 3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국내에는 2016년 출시돼 올 9월까지 3400대 이상 팔렸다. 작은 차체 덕분에 좁은 골목길을 편리하게 주행할 수 있고,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할 수 있다.

특히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생산한다. 이전까지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해 수입해오던 것을 국내 공장으로 유치한 것이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최근 한국 생산을 시작한 르노 트위지는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을 해결해줄 수 있는 훌륭한 대안으로 떠오르며 특히 아시아 시장에서 가능성이 높은 모델"이라며 "이번 행사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초소형 전기차의 역할을 다시 한번 조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