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투자` GS칼텍스… 1000억 그린본드 첫 발행

여수공장 환경시설 투자 집중
"지속가능경영 체계 만들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환경투자` GS칼텍스… 1000억 그린본드 첫 발행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GS칼텍스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GS칼텍스(대표이사 사장 허세홍·사진)가 환경 시설 강화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환경 친화적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하여 발행하는 채권)를 처음 발행한다. 마련한 자금은 여수 공장 환경 시설 확충 등에 쓸 예정이다.

GS칼텍스는 17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오는 21일 그린본드 발행을 위한 수요 예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발행 조건은 수요예측 이후 결정하고, 해당 채권의 발행규모는 1000억원에서 시작해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증액할 수 있다.

발행조건은 단기 3년, 장기 10년이며 오는 29일 발행될 예정이다. 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전기차·수소차 등 저탄소 운송수단, 친환경 빌딩 등에 투자하는 것으로 이른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으로도 불린다. 이에 따라 GS칼텍스는 마련된 자금으로 여수 공장 대기오염 물질 저감장치 설치, 악취 관리 시스템 구축 등 설비 투자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GS칼텍스는 최근 비전선언문을 '우리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가장 존경 받는 에너지·화학기업이 되겠습니다'로 변경했다. 회사 측은 존경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한 활동의 중심에 친환경 경영이 자리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 2017년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관리체계를 수립하였으며, 경제·사회·환경 등 회사와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리스크 관리 및 사회적 책임 이행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 경영체계를 꾸준히 관리해 왔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번 그린본드 발행은 에너지 효율 향상, 환경인증 제품 생산 지속 등 미래성장 구축을 위한 경영활동의 일환"이라며 "향후에도 환경 관리 프로세스를 철저히 관리하여 사회적 책임 이행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경영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