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소재강국의 꿈` …세계 일류PP로 유럽 정조준

플라스틱·고무전시회 첫 참가
PP-R파이프용 'R2000P' 홍보
냉온수관용 파이프 마케팅 주력
"고객 원하는 것 항상 고민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현준 `소재강국의 꿈` …세계 일류PP로 유럽 정조준
효성은 오는 23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케이페어'에 참가해 세계 최고 수준의 폴리프로필렌(PP) 제품 등을 선보인다. 사진은 전시장 전경.

효성 제공

조현준 `소재강국의 꿈` …세계 일류PP로 유럽 정조준
조현준 효성 회장.

효성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글로벌 시장에 우리 제품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얼마나 잘 반영하고 있는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 조현준 효성 회장(사진)은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에 처음 참가하는 직원들에게 이 같이 당부했다.

효성은 오는 23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케이페어(K-Fair: The World's No.1 Trade Fair for Plastics and Rubber) 2019'에 참가해 세계 일류 PP(폴리프로필렌) 제품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 행사는 1952년 시작해 3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로, 효성은 이번에 처음 참가했다. 이번 전시에서 효성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플라스틱 시장에 PP-R 파이프용 'R200P'를 적극 홍보하고, 냉온수관용 파이프와 투명용기용 PP 소재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효성은 1998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PP-R 파이프용 제품인 R200P를 해외 유수 파이프 제조업체들에게 공급 중이다. 2006년부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하는 세계일류상품으로도 인정받았다.

효성은 독자 기술인 탈수소(DH) 공정으로 원료인 프로필렌에서 PP까지 일관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 액화석유가스(LPG)에서 원료를 뽑아내 제품까지 바로 만들 수 있어 수요업체의 요구에 따라 고부가 제품을 맞춤형으로 생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

특히 효성의 투명용기용 PP는 내용물과 신선도 확인을 위한 투명성이 높고 강한 내구성을 갖췄으며, 인체에 유해한 프탈레이트 성분을 넣지 않는 등 식품접촉 안전성 인증을 획득했기 때문에 유럽 소비자들의 높은 눈높이를 맞출 수 있다. WTO(세계무역기구) 산하 ITC(국제무역센터)의 국제무역통계 트레이드 맵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독일의 폴리프로필렌 원료 수입량은 약 189만톤(미화 약 33억 달러) 규모로 독일은 중국(약 502만톤, 미화 약 70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 유럽 1위의 PP수입국이다.

효성은 VOC(Voice of Customer) 등 수요처와의 직접 만남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조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해외 주요 전시회에 거의 빠짐없이 접점을 넓히고 있다. 조 회장은 "글로벌 시장에 우리 제품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얼마나 잘 반영하고 있는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전시회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적극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VOC를 앞세운 조 회장의 글로벌 시장 확대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면, 기업이 존재할 수 없다"며 "고객의 소리를 경청하는 것이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후 중국과 프랑스 등에서 열린 섬유·패션·화학 전시회에 직접 찾아가 이를 몸소 실천했다. 그 결과 최근 석유화학 업계의 전반적인 불황 속에서도 지난 2분기에 전년 동기보다 무려 180%나 증가한 1049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무려 11.1%에 이른다.

조 회장은 또 2028년까지 고부가 소재인 '탄소섬유'에 1조원을 투자하는 등 '소재 강국'을 만들기 위한 미래성장동력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가볍지만 더 강해 최근 수소연료차용 연료탱크로 쓰이는 등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효성은 이 같은 투자로 미국과 일본 소수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는 탄소섬유 시장에서 두 자릿수의 점유율을 달성하는 등 소재강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목표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