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혁신금융 1호 ‘CB사업’ 개시…핀테크사 설명회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카드가 금융당국으로부터 지정받은 혁신금융사업 4건 중 첫번째로 'CB(Credit Bureau) 사업'에 나선다. 신한카드의 CB사업인 'My CREDIT(마이크레딧)'은 지난 4월 금융위원회의 혁신사업에 선정됐고, 이달 1일 개시해 우선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17일 신한카드는 서울 을지로 파인에비뉴 본사에서 권대영 금융위 금융혁신기획단장, 개인신용평가회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의 강문호 사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을 비롯해 핀테크 기업 대표 및 금융업권 실무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카드 My CREDIT(이하 마이크레딧)'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카드사는 현재 CB(개인신용 관련 정보를 토대로 신용도를 평가하는 기관) 사업을 할 수 없지만, 이번에 규제샌드박스로 카드업계 1위인 신한카드가 뛰어들게 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여타 카드사는 자사 상품이 아니라 신용정보사 상품을 소개해 주는 것이지만 신한카드는 고유브랜드 마이크레딧을 판매하는 것이 차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용정보회사가 개인정보신용정보를 금융기관에 제공하고 있지만 신한카드는 기존 CB사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빅데이터인 음식점, 가맹점주의 월매출액으로 신용도를 분석해서 분석기관에 판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세 가맹점주들은 데이터가 없어 대출이 힘든 만큼 높은 금리로 대출을 받고 있는데, 신한카드의 매출추정모형은 영세사업자의 매출 규모까지 비교적 정확하게 예측해 소상공인의 신용평가 도구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혁신금융사업 1호 '마이크레딧' 사업 개시는 카드업의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갖는 점에서 카드업계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금융위는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P2P금융업체를 대상으로 'P2P금융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핀테크업계는 "새로운 시장 성장을 위해 소비자 보호를 근간으로 수수료 한도, 겸영·부수업무 허용 등에 자율성 확보"를 건의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신한카드, 혁신금융 1호 ‘CB사업’ 개시…핀테크사 설명회 개최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신한카드, 혁신금융 1호 ‘CB사업’ 개시…핀테크사 설명회 개최
신한카드는 17일 신한카드 본사인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파인에비뉴에서 '신한카드 My CREDIT' 사업설명회를 개최, 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가운데), KCB 강문호 사장(오른쪽),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이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