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경영 CEO상` 첫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속가능경영 CEO상` 첫 수상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이 지속가능경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펼친 경영자로 선정됐다. 교보생명은 신창재 회장이 한국표준협회 주최로 18일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에서 '지속가능경영 최고경영자(CEO)상'을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이 받게 된 지속가능경영 최고경영자상은 표준협회가 이번에 처음 만든 것으로, 지속가능경영에 힘쓰면서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한 CEO에게 주는 상이다.신 회장은 고객·재무설계사·임직원·투자자·정부·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의 고른 발전을 지향하는 '이해관계자 경영'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책임(CSR) 경영에 앞장선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교보생명은 전했다.

교보생명은 이와 함께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생명보험 부문에서 10년 연속 1위에 올라 금융업계에선 처음으로 표준협회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고 했다.

교보생명은 "2010년에는 국내 보험사 중 처음으로 기업의 사회적책임 국제협약인 UN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하고, 2011년부터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