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소렌스탐 넘겠다"… LPGA 역대 최저타수 도전

시즌 4승째… 앞으로 4개 대회 남아
현재까지 평균 타수 68.851타 기록
LPGA 투어측 "68타 치면 최고기록 수립"
그린 적중률 79.9%… 우즈보다 높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진영 "소렌스탐 넘겠다"… LPGA 역대 최저타수 도전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4·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대 최저타수와 최고 그린 적중률 기록에 도전한다.

17일(한국시간) L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는 "고진영이 두 가지 LPGA 기록 경신을 노린다"며 "역대 최저타수와 최고 그린 적중률이 해당 기록"이라고 소식을 전했다.

올해 4승을 휩쓴 고진영은 17일 개막하는 뷰익 LPGA 상하이 대회를 시작으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까지 4개 대회를 남기고 있다.

이 4개 대회는 컷이 없기 때문에 고진영은 16개 라운드를 소화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고진영은 16일까지 이번 시즌 평균 타수 68.851타를 기록 중이다.

이 부문 LPGA 기록은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2년에 세운 68.697타다. 당시 소렌스탐은 한 해에 무려 11승을 쓸어 담으며 '당대 최강'으로 군림했다.

LPGA 투어는 "고진영이 남은 라운드에서 평균 68타를 치면 소렌스탐의 기록을 넘게 된다"며 "지금까지 평균 타수 69타 이하도 소렌스탐만 달성한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평균 타수 부문에서 2위 김효주(24)의 69.246타를 0.395타 차이로 앞서 있는 고진영은 8월에는 114개 홀 연속 '노 보기' 행진을 벌여 미국프로골프(PGA)와 LPGA 투어를 통틀어 최다 홀 연속 '보기 프리'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고진영은 또 그린 적중률에서도 역대 최고에 도전한다.

이 부문 기록 보유자 역시 소렌스탐으로 그는 2002년 79.7%의 그린 적중률을 달성했다.

이번 시즌 고진영은 79.9%로 이 부문 1위다. 2위는 76.8%의 넬리 코르다(미국)다.

고진영의 기록은 타이거 우즈(미국)가 2000년 기록한 75.2%(PGA투어 최고 기록)보다도 4% 포인트 이상 높다.

고진영의 캐디 데이비드 브루커는 "이번 시즌에 내가 고진영의 샷 미스를 본 것은 10번 남짓"이라고 말했다.

소렌스탐도 고진영의 이번 시즌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소렌스탐은 "이런 수치의 기록을 오랜만에 본 것 같다"며 "80%에 근접한 그린 적중률은 단지 스윙이 좋고 거리를 잘 조절해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신체와 정신적으로 강해야하고 인내심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LPGA 투어 진출 첫해인 2018년에도 그린 적중률 77%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