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했던 남북축구… "전쟁 같았다"

손흥민 "다치지 않은 것이 수확"
최영일 부회장 "이런 축구 처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당했던 남북축구… "전쟁 같았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원정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 대표팀이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김민재(광저우), 김신욱(상하이) 등 소속팀이 있는 지역으로 곧장 복귀한 선수 9명을 제외하고 파울루 벤투 감독과 주장 손흥민(토트넘) 등이 늦은 밤 공항을 찾은 팬들의 환영 속에 안착했다.

29년 만에 성사된 이번 북한 평양 남북축구대결은 취재진과 중계진도 없고 관중도 들여보내지 않아 외신은 "기이한 경기"라고 표현한 바 있다.

평양에 가려면 베이징을 거쳐야만 해 대표팀은 평양행 비행기에 오르기 전 베이징에 하루를 묵어야 했고, 평양에 도착해서는 경기 등을 위해 이동할 때를 제외하곤 숙소에만 머물러야 했다.

경기는 한국에 생중계되지 못했고, 한국 취재진의 방북도 무산된 데다 관중까지 전혀 들어오지 않아 그라운드조차 거의 외부와 차단됐다.이런 가운데 대표팀은 거친 몸싸움을 이어간 북한에 맞서야 했다.

주장 손흥민은 "상대가 워낙 예민하고 거칠었다.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수확이라고 생각할 정도"라며 "걱정해주신 덕분에 부상 없이 돌아온 만큼 홈 경기 때 좋은 경기로 승리하는 게 선수들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선수단장을 맡았던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북한 선수들이) 팔꿈치를 휘두르고 무릎을 들이댔다"면 "지금까지 축구를 보면서 그런 적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최 부회장은 "마치 전쟁을 치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북한전 0-0 무승부를 포함해 이달 2경기에서 대표팀은 월드컵 2차 예선 1승 1무를 챙겼다. 앞서 10일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차전에서는 8-0 완승을 거뒀다.

2차 예선 순위표에서 한국은 승점 7·골 득실 +10으로 북한(승점 7·골 득실 +3)에 골 득실에서 앞선 조 1위를 달렸다.

대표팀은 다음 달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과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을 앞두고 다시 모인다.

이 경기에 이어 올해 마지막 A매치를 치를 수 있는 11월 19일엔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를 추진 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