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車 핵심 `5G 통신모듈` 세계 첫 개발한 LG이노텍

운전자 없는 완전 자율주행 구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율車 핵심 `5G 통신모듈` 세계 첫 개발한 LG이노텍
LG이노텍이 세계최초로 개발한 5G 퀄컴칩 기반 차량용 통신모듈.

LG이노텍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LG이노텍이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의 핵심인 5세대 이동통신(5G) 통신모듈을 개발했다. 내년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국내외 차량용 통신부품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G이노텍은 퀄컴칩을 사용한 5G 차량용 통신모듈을 세계 최초로 실제 차량에 적용 가능한 수준으로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차량용 5G 통신모듈은 차량과 기지국 간 데이터를 송수신하며 무선 네트워크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부품으로 차량 내부나 루프 쪽 통신기기에 장착된다.

이 모듈을 적용하면 실시간 도로 정보 공유, 정밀 위치 측정, V2X(차량·사물 간 통신), 대용량 데이터 전송 등이 가능해 운전자가 운전할 필요없는 완전 자율주행을 위한 핵심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모듈의 응답시간(데이터가 차량과 기지국 사이를 오가는 시간)이 0.001초로 시속 100㎞로 달리는 자율주행차가 장애물을 감지했을 때 2.8㎝ 움직인 후 바로 정지할 수 있어 장애물에 부딪힐 가능성이 낮아진다.

또 내열성을 강화해 쉽게 변형되지 않고, 신용카드 절반 크기로 작고 얇기 때문에 어느 위치든 장착하기 좋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모듈 적용 편의성도 높여 LTE 모듈과 호환 가능해 시스템 설계 변경 없이 LTE 모듈 위치에 5G 모듈만 갈아 끼우면 된다.

LG이노텍은 차량용 5G 통신모듈로 차세대 차량용 통신부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유럽의 글로벌 완성차 및 차량 부품사 대상의 프로모션 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5G 통신칩 시장을 이끄는 퀄컴칩을 사용한 차량용 5G 통신모듈을 개발한 건 세계 최초"라며 "이번 개발로 완성차 업체는 완전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상용화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량용 5G 통신모듈 탑재 수량은 커넥티드카의 판매량이 늘면서 함께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해외 시장조사기관인 IHS마킷(IHS Markit)은 2015년 2400만대였던 글로벌 커넥티드카 판매량이 2023년에는 725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