低쪽에 주저앉은 경제

기준금리 1.25%… 3년來 또 최저
마이너스 물가 '디플레 공포' 키워
올해 2.2% 성장 전망치 밑돌 듯
IMF도 글로벌 성장률 3%로 하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低쪽에 주저앉은 경제
역대 최저 기준금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기준금리 1.50%에서 1.25%로 인하한 금융통화위원회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슬기기자 9904sul@


한국은행이 석 달 만에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1.25%로 내렸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성장률을 10년 만에 최저치로 전망하는 등 세계 경제 침체를 예상하는 전망이 쏟아지고 있고, 지난 8∼9월 두 달 연속 이어진 국내 마이너스 물가가 'D의 공포(디플레이션·장기 물가 하락)'를 키운 탓이다.

16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1.50%에서 0.25%포인트 인하한 1.25%로 조정했다. 지난 7월 0.25%포인트 인하(1.75→1.50%)한 데 이어 올 들어 두 번째 내린 조치다. 1.25%는 역대 최저 기준금리와 같다. 한은은 2016년 6월 9일 기준금리를 1.25%로 내린 바 있다.

세계적으로 성장세 둔화 흐름은 공통적인 현상이다. 이달 IMF는 세계성장률 전망치를 3%로 내려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올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의 3.3%에서 0.3%포인트 낮춘 3.0%로, 내년 전망치는 4월의 3.6%에서 3.4%로 0.2%포인트 하향했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는 사상 첫 '두 달 연속 마이너스 물가' 충격과 함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망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되면서 한은이 경기부양의 일환으로 통화 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최근 대외여건을 보면 세계 경제의 성장세 둔화가 지속 됐고, 수출도 큰 폭의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지난 7월 전망한 올 2.2%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1월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대로 낮출 것인지와 관련해 이 총재는 "내주 발표할 3분기 GDP 실적을 보면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해외 주요 투자은행(IB)은 이미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대 후반으로 낮춰 잡았다.

이례적인 마이너스 물가는 한은에게 큰 고민이다. 수요 위축으로 저물가가 오래 가면 기대인플레이션이 낮아지고 실물경기까지 위축돼 'D의 공포'가 현실화할 수 있다. 이에 이 총재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당분간 0%대에 머물다가 내년에 1%대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추가 기준금리 조정 여부에 쏠리고 있다. 1.00%의 기준금리나 제로금리까지 가능할 것인지 전문가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1.25%로 낮췄지만 필요시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대응할 여력은 아직 남아있다"고 말했다.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이 총재는 "7월과 10월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며 조정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추가인하를 차단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