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 동반침체’ 속 韓銀 기준금리 1.25%로 인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이 석 달 만에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1.25%로 내렸다. IMF(국제통화기금)는 올 세계 성장을 10년 만에 최저치로 전망했고, 두 달 연속 이어진 마이너스 물가는 'D의 공포(디플레이션·장기 물가 하락)'를 더 키운 탓이다.

16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를 1.50%에서 0.25%포인트 인하한 1.25%로 조정했다. 지난 7월 0.25%포인트 인하(1.75→1.50%)한 데 이어 올 들어 두 번째 내린 조치다. 1.25%는 역대 최저 기준금리와 같다. 한은은 2016년 6월 9일 기준금리를 1.25%로 내린 바 있다.

세계적으로 성장세 둔화 흐름은 공통적인 현상이다. 이달 IMF는 세계성장률 전망치를 3%로 내려 세계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올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의 3.3%에서 0.3%포인트 낮춘 3.0%로, 내년 전망치는 4월의 3.6%에서 3.4%로 0.2%포인트 하향했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는 사상 첫 두 달 연속 마이너스 물가 충격과 함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망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되면서 한은이 경기부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최근 대외여건을 보면 세계 경제의 성장세 둔화가 지속 됐고, 수출도 큰 폭의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지난 7월 전망한 올 2.2%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11월 수정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대로 낮출 것인지 관련 이 총재는 "내주 발표할 3분기 국내총생산(GDP) 실적을 보면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해외 주요 투자은행은 이미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대 후반으로 낮춰 잡았다.

한은에게 이례적인 마이너스 물가는 큰 고민이다. 수요 위축으로 저물가가 오래 가면 기대인플레이션이 낮아지고 실물경기까지 위축돼 'D의 공포'가 현실화할 수 있다. 이에 이 총재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당분간 0%대에 머물다가 내년에 1%대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추가 기준금리 조정 여부에 쏠리고 있다. 1.00%의 기준금리나 제로금리까지 가능할 것인지 전문가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1.25%로 낮췄지만 필요시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대응할 여력은 아직 남아있다"고 말했다.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이 총재는 "7월과 10월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며 완화정도 조정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추가인하를 차단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세계 경제 동반침체’ 속 韓銀 기준금리 1.25%로 인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브리핑룸에서 기준금리 인하 배경을 설명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경제 동반침체’ 속 韓銀 기준금리 1.25%로 인하
이주열 총재 취임 후 기준금리 추이.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