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종합 금융서비스 제공 `유니버설 허브`로 영업체계 실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국민은행이 고객이 필요한 기능을 한데 모은 '유니버설 허브'를 구축하는 등 영업체계 실험에 나섰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파트너십 그룹(PG) 2.0 체계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달 말부터 파일럿 운영을 시작한다.

비대면 거래 비중이 늘어나는 디지털 전환 흐름에 맞춰 영업점 방문 고객들의 단순 거래는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심층 상담을 원할 경우엔 전문 직원에게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 일환으로 종합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니버설 허브가 오는 2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문을 연다. 1층은 카페 형태로 만들어 안락한 분위기에서 고객상담이 이뤄진다. 2층에는 비즈(Biz)별 컨설팅 존을 설치해 분리된 공간에서 상담을 진행한다. 3층엔 프라이빗 뱅커(PB) 센터와 증권복합점포가, 4층에는 부동산 전문가와 세무 전문가 등이 상주하는 '자산관리자문센터'와 고객 커뮤니티 공간인 'KB 스타라운지' 등이 마련된다. 인근 영업점과 연계해 화상 상담도 제공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거점 한 곳을 키워서 일반 영업점보다 3배 많은 30여명이 근무하는 대형 점포로 만들고, 인근 영업점 7곳도 관리하도록 전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에 특화된 영업점도 운영한다. 교대역 인근엔 무인 셀프 영업점이 오는 28일 들어선다. 스마트 기기에 능숙한 젊은 층이 주 대상 고객이다. 무인자동화기기 사용을 돕기 위한 직원 한명만 상주하고, 예·적금 신규가입과 카드 발급, 인터넷뱅킹 가입 등 절차가 모두 자동화기기를 통해 이뤄진다. 직원을 통해 인근 지점 예약 상담 일정을 잡을 수도 있다.

IT 전문인력으로만 운영되는 '인사이트' 지점 1호도 오는 25일 서울 여의도에 개설된다. IT 인력이 모든 은행 업무를 전담하고, 혁신 디지털 금융 서비스와 상품을 미리 테스트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