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정보법 개정 대비하자"… 금융데이터 표준API 2차 실무단 출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이 '마이데이터' 산업 도입에 대비해 관련 제도를 마련하고자 2차 워킹그룹(실무협의단)을 출범시켰다.

16일 금융위원회는 금융보안원, 신용정보원과 제2차 데이터 표준 API 워킹그룹의 첫 회의와 함께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금융 유관기관과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등 60여곳 관계자가 참석했다.

마이데이터는 여러 금융기관에 흩어져 있는 고객의 금융정보를 모으고, 이를 통해 고객 맞춤형 정보관리, 자산관리, 신용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지난해 7월 정부는 소비자 주도의 금융 혁신을 위해 소비자의 신용·자산·정보관리 등을 지원하는 마이데이터 산업의 도입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마이데이터는 전체 금융권, 정부 기관, 통신사 등에도 적용돼 'API 표준'을 마련해야 했다.

이에 정부는 데이터 표준 API를 구축하기로 하고 올해 5∼8월 제1차 데이터 표준 API 워킹그룹을 운영했다. 무엇보다 마이데이터 산업 같은 금융 혁신을 위해서는 데이터 관련 법이 시행돼야 한다.

이날 업계 관계자들은 신용정보법 개정 시기가 불확실해 관련 사업 추진이 어렵다며 개인정보법, 신용정보법, 정보통신망법 등 데이터 3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데이터 산업의 진입장벽을 완화하고 혁신 사업자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인프라로 데이터 표준 API 도입을 추진하겠다"며 "아울러 마이데이터 등을 비롯한 데이터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입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당국은 신용정보법 개정에 대비해 2차 워킹그룹을 내년 2월까지 6개월간 운영하며 월 1∼2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보 제공 범위 설정, 법적·기술적 제도 수립, 인프라 구축 등을 주요 논의 주제로 삼는다.

은행이 보유한 정보로만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도입한 해외 사례와 달리 한국은 은행·보험·카드·금융투자 등 전체 금융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처리해야 하는 정보의 양이 훨씬 많다. 이 때문에 당국은 금융회사 등이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제공해야 하는 개인신용정보의 범위를 명확히 설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개인 정보가 안전하게 전송될 수 있도록 법적·기술적 제도를 마련하고, 정확한 데이터 유통·분석이 가능하도록 데이터 항목의 정의·분류 기준을 표준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신용정보법 개정 대비하자"… 금융데이터 표준API 2차 실무단 출범
신용정보법 개정에 따른 금융산업의 변화.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