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증차 중단" 한발짝 물러선 타다

국토부·택시업계 반발에 유보
베이직 증차대신 프리미엄 확대
전기차 등 친환경차 도입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말까지 증차 중단" 한발짝 물러선 타다


내년까지 운행차량을 1만대까지 확대하겠다고 선언한 '타다'가 연말까지 '타자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연일 이어지는 택시업계와 정부의 압박에 한 발 물러서는 모양새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 측은 "택시와의 상생협력을 포함한 국민편익 증대를 위해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겠다"며 "대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겠다"고 밝혔다. VCNC는 지난 7일 서비스 1주년을 맞아 타다의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택시업계는 현재 논의중인 택시제도 개편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타다는 이같은 반발에 막혀 14일부터 11인승 차량으로 서비스 중인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했다.

이와함께 타다는 정부, 택시업계와의 대화와 협력에 집중하기 위해 국토부가 추진하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유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타다 베이직의 요금도 조정한다. 중형택시와 가격으로 경쟁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서다.

반면 '타다 프리미엄'은 확대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기사, 법인택시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2800cc 이상 세단 차량으로 운영중인 타다 프리미엄을 승합차(카니발)와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타다는 택시와의 협력 확대를 통해 타다가 구축해 온 프리미엄 서비스가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타다는 드라이버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고용과 서비스 방식에 대한 개편도 고려 중이다. 현재 타다 드라이버들은 자신의 선택에 따라 프리랜서와 파견 근로자 2가지 형태로 근무중이며 도중에도 형태를 변경할 수 있다. 현재 노동계에서는 플랫폼 서비스 종사들의 권리 보호와 자유로운 시간 선택 사이에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디지털 플랫폼 노동이 더 나은 일자리가 될 수 있도록 사회 전반과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이라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1년간 이용자의 이동 편익을 확장하고 드라이버의 처우, 근무여건 개선 등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왔지만, 더 큰 사회적 책임을 갖고 노력해야 할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택시제도 개편안에 한국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택시업계와도 다양한 차종과 제휴를 통해 심도 있는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