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체육상·유공자 시상

경기상 오상욱-지도자상 정정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한민국 체육상·유공자 시상
오상욱 선수


펜싱 남자 세계 1위 오상욱(성남시청)이 올해 대한민국 체육을 빛낸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 쾌거를 이끈 정정용 감독은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오상욱은 15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주최로 열린 제57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및 2019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상욱은 올해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펜싱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사브르 남자부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우승하며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세계선수권 제패에 힘입어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오상욱은 내년 도쿄올림픽 금메달 기대주로 꼽힌다.

정 감독은 지난 6월 폴란드에서 열린 U-20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결승에 진출하고 준우승한 업적을 인정받아 지도상을 수상했다.

또 우리나라 특수체육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홍양자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특수체육상, 부산 진구청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면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다이빙 자매' 김채현·승현을 길러낸 김양섭 씨가 장한 어버이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체육상 수상자는 상패와 함께 상금 1000만원을 받는다. 특별상인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문체부 장관 감사패와 소정의 시상품이 수여된다.

함께 진행된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는 총 60명(청룡장 13명, 맹호장 11명, 거상장 14명, 백마장 6명, 기린장 2명, 체육포장 14명)이 훈·포장을 받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