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철강 고관세·무역戰 개시, 고강도 제재안 내놓은 트럼프

SNS에 "행정명령 곧 발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터키 철강 고관세·무역戰 개시, 고강도 제재안 내놓은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얼굴)이 14일(현지시간) 터키를 향해 "경제를 파괴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하며 철강 관세 폭탄, 무역협상 중단이라는 고강도의 제재안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의 군사 작전을 즉시 중단하라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주둔하던 약 1000명의 미군 병력 철수와 관련, 소규모 병력만 남부 앗 탄프(알 탄프) 기지에 남기고 나머지는 역내에 재배치, 이슬람국가(IS)의 발호 가능성 등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불(不)개입·고립주의' 원칙을 재확인하며 군사 개입에는 선을 그은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터키 정부의 전·현직 당국자를 비롯, 시리아 북동부를 불안정화하는 활동에 일조하는 모든 인사에 대한 제재 부과를 승인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곧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11일 "우리는 필요하다면 터키의 경제를 끝장낼 수 있다"며 이러한 행정명령 서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철강 강세를 지난 5월 인하되기 이전 수준인 50%까지 인상하는 한편 미 상무부 주도로 터키와 진행돼온 1000억 달러 규모의 무역합의 관련 협상을 즉각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실행 시기를 명시하지 않았다.

그는 "이번 명령은 미국이 심각한 인권 유린 및 휴전 방해에 가담하거나 추방된 이들의 귀환을 막는 자들, 강제로 난민들을 송환하거나 시리아의 평화와 안정, 안보를 위협하는 자들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추가로 부과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행정명령에 금융 제재와 자산 동결, 미국 입국 금지 등 광범위한 조치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