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제복사진 공개, 범접할 수 없는 "우직 포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하늘 제복사진 공개, 범접할 수 없는 "우직 포스"
강하늘 제복사진 (사진=KBS2 제공)

배우 강하늘의 미공개 제복사진 스틸컷이 대거 공개됐다.

15일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측이 강하늘의 미공개 스틸대방출 미공개 스틸컷이 공개됐다. 늠름한 자태에 그가 연쇄살인마 '까불이'를 검거할 것이라는 믿음이 솟아오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용식(강하늘 분)이 옹산 경찰로 임명되는 영광의 순간이 담겼다. 경찰 제복 자태에서도 순박미를 뿜어내고 있지만, 화려한 '범인 잡기' 전적 때문일까. 우직한 포스는 언제나 든든한 편이 돼줄 것 같은 신뢰가 솟는다.

용식의 과거 이력들이 입증해주듯, 그가 잡겠다고 마음먹은 범인들은 단단히 각오를 해야 한다. 백이면 백 잡아들이는 것은 물론, 쌍코피가 터지고 이빨 하나쯤 빠지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이번엔 옹산을 발칵 뒤집은 연쇄살인마 까불이를 잡겠다고 나섰다. 동백(공효진 분)이 목격자라는 이유로, 그녀의 안위를 위협해오는 까불이에게 '동백전담보안관' 용식이 까불이와의 전쟁을 선포한 것. 눈이 불타오를 정도로 연쇄살인범을 잡겠다는 생각이 굳건한 그는 발 빠른 행동력과 옹산 토박이 찬스로 까불이에 대한 단서를 하나 둘 수집해 나갔다.

지난 방송에서는 서서히 옥죄어오는 까불이의 경고에 동백이 옹산을 떠날 것을 결심하자, 용식의 투지가 활활 타올랐다. 용감무쌍 용식은 그동안 잡아온 범인들과는 레벨이 한참 다른 연쇄살인마 까불이도 '때려잡을' 수 있을지, 그래서 옹산을 떠나려는 동백도 붙잡을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