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사진공개, 설리 죽음 애도 "그 세상에서 하고 싶은 대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하라 사진공개, 설리 죽음 애도 "그 세상에서 하고 싶은 대로"
구하라 사진공개(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 사진공개, 설리 죽음 애도 "그 세상에서 하고 싶은 대로"
구하라 사진공개, 설리 죽음 애도 "그 세상에서 하고 싶은 대로"
가수 구하라가 설리(본명 최진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절친의 죽음을 애도했다.

15일 구하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는 글과 함께 설리와 보냈던 일상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구하라와 설리는 함께 식당에 방문하거나 서로를 끌어안고 잠을 자는 등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구하라의 사진을 본 팬들은 게시물의 댓글을 통해 설리의 죽음을 애도했다. 더불어 최근까지 개인적인 아픔으로 마음이 편치 않았을 구하라에게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21분 성남시 수정구의 주택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자택에서 설리의 심경이 담긴 메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설리의 장례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