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은 세계 생태공원 아니다"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마존은 세계 생태공원 아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사진)이 13일(현지시간) 아마존 열대우림 개발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브라질 지역 TV 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아마존 열대우림은 세계를 위한 생태공원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일부는 우리가 아마존 열대우림을 세계의 생태공원으로 만들어주기를 바라고 있으나 내 정부에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환경을 보호하면서 이 지역을 개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마존 개발에 반대하는 선진국들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그들은 아마존의 풍부한 숲과 광물 자원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아마존 열대우림에 대한 주권을 강조하면서 개발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아마존 열대우림을 인류의 자산이라고 부르는 것은 오류"라면서 "아마존은 우리의 숲이며 브라질의 주권이 미치는 신성한 땅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또 열대우림 파괴가 급증하고 있다는 학계의 보고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거짓말' '과장 보도'라고 반박했다.그러나 무분별한 벌채와 산불로 아마존 열대우림이 크게 훼손되면서 여론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과는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달 초에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6%가 아마존에 대해 국제사회가 관심을 갖는 것은 정당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사회의 관심을 부당하다고 보는 답변은 21%에 그쳤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