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결원, 모바일신분증 10월 상용화…"신분증 없이 계좌개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모씨는 2년전 전세자금 대출 갱신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준비하던 날을 떠올렸다. 반차를 내고 동사무소를 찾아 각종 서류를 발급받은 뒤 분주히 은행으로 발걸음을 옮겼었다. 올 10월부터는 휴대폰에 저장된 모바일신분증(분산ID)을 이용해 사무실에 출근해 간단한 터치 몇 번으로 대출갱신 서류 제출을 완료했다.

이달부터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과 같은 신분증 없이 스마트폰에 저장된 모바일신분증 '분산 아이디(ID)'를 통해 계좌개설·로그인·이체 등이 가능해진다.

14일 금융결제원은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신분증 서비스인 '분산ID' 상용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마무리하고 이달 중 업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10월부터 상용화 서비스가 실시되면 국내 전 업권 최초의 분산ID 상용화 사례가 된다.

일명 '정보 지갑'이라 불리는 분산ID를 활용한 신원인증 서비스는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하거나 금융상품에 가입할 때 본인확인 및 정보입력 절차를 간소하게 줄일 수 있는 일종의 인증 서비스다. 금융결제원은 분산 ID 기술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신분증 서비스를 이달 말 선보이기로 하고 막바지 시스템 점검 중이다.

온라인 자산관리서비스 업체 파운트가 자사의 로보어드바이저 자산운용 서비스에 분산 ID 기술을 적용해 선보이게 됐다. 금결원 관계자는 "은행, 증권, 보험, 카드사 등 다른 금융기관들도 각사의 서비스 로그인이나 전자서명 인증 절차에 분산 ID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분산 ID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금결원, 모바일신분증 10월 상용화…"신분증 없이 계좌개설"
분산ID(Decentralized Identity)는 자격 증명 시 본인을 증명하기 위한 정보를 고객(정보주체) 스스로 관리하고 증명하는 디지털 신원증명 체계를 말한다. 금융결제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