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사태로 지지율 1위 민주당, 3년만에 조국으로 제자리

한국당, 민주당 코앞까지 지지율 추격…총선 앞두고 민심의 풍향 바뀔수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순실 사태로 지지율 1위 민주당, 3년만에 조국으로 제자리
2019년 10월 2주차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주간집계 지지율 격차가 0.9%포인트까지 좁혀진 모습(왼쪽). 일간으로보면 한국당이 11일에 34.7%를 기록, 33.0%를 기록한 민주당을 앞섰다.

지난 2016년 10월 최순실 사태를 타고 당시 새누리당의 지지율을 역전했던 더불어민주당이 3년만에 자유한국당의 추격을 턱밑까지 허용하며 지지율 1위를 내줄 위기에 처했다. 조국 사태 때문으로 해석되는데, 조국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한만큼 '급한 불'이 꺼질지 주목된다.

리얼미터가 14일 발표한 10월 2주차 주간여론조사 결과(YTN의뢰, 한글날 10월 9일을 제외하고 10월 7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을 보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35.3%를 기록했다. 34.4%를 기록한 한국당과 격차가 0.9%포인트까지 좁혀진 결과로, 지난 11일 일간집계에서는 문재인 정부 집권 후 처음으로 한국당이 민주당을 앞서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날 여론조사 결과는 장기화되는 조국 사태의 여파가 여론의 변화에 계속해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같은 여론조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또한 집권후 최저치인 41.4%를 기록했다. 지난 9월 4주차부터 지지율이 2주 연속으로 하락해 40%대 수성을 고려해야하는 처지가 된 것이다.

최순실 사태로 지지율 1위 민주당, 3년만에 조국으로 제자리
2016년 10월 4주차 리얼미터 주간집계 결과. 앞서 3주차에서 0.4%차이를 기록하던 당시 새누리당은 장기화하는 최순실 사태의 여파로 10월 4주차에 지지율이 크게 벌어지며 지지율 1위 자리를 민주당에 내줬다. 이후 한국당은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3년동안 민주당을 넘지 못했다.

특히 이같은 결과는 정확히 3년 전 최순실 사태 당시 여론조사 결과와 거의 비슷한 구도여서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 말인 지난 2016년 9월부터 불거진 최순실 사태는 박근혜 정부가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장기화됐고, 결국 그 해 10월 3주차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은 29.6%, 더불어민주당은 29.2%로 0.4%포인트 차이까지 격차가 좁혀지더니, 급기야 다음 주인 10월 4주차 여론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1.2%를 기록해 25.7%에 그친 새누리당을 지지율에서 역전했다. 이후 새누리당은 3년동안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을 역전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를 발표하면서 이야기가 달라졌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 특수부를 46년만에 폐지하는 2차 검찰개혁방안 발표를 끝으로 법무부장관직을 그만 두겠다고 밝혔다. 일단 사태가 장기화되는 것을 막았다는 측면에서 급한 불은 끈 것으로 보인다. 총선을 앞두고 야당의 지지율이 여당의 지지율보다 높아지는 최악의 상황은 일단 막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로서는 일단 현재 있는 지지율을 최대한 지키면서 총선에서의 영향력을 이어가는 것이 급선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대로 지지율이 추가 하락할 경우, 총선에서 청와대의 입김도 약해질 수밖에 없고, 또 여당 소속 정치인들이 총선에서 자신들의 지역구를 지키기 위해청와대와 다른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