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코스게이, 2시간15분 벽 깼다

1분21초 앞당겨…女마라톤 세계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케냐 코스게이, 2시간15분 벽 깼다
브리지드 코스게이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9 시카고 마라톤에서 2시간14분04초의 세계기록을 세우며 결승 테이프를 끊고 있다. EPA=연합뉴스


브리지드 코스게이(25·케냐·사진)가 여자마라톤 사상 처음으로 2시간15분 벽을 깼다.

코스게이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2019 시카고 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14분04초에 완주했다.

2003년 폴라 래드클리프(영국)가 작성한 2시간15분25초를 1분21초나 앞당긴 세계신기록이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의 승인 절차가 남았지만, 시카고마라톤 대회가 세계 3대 마라톤으로 불리는 '골든라벨' 대회이기 때문에 세계신기록 공인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IAAF도 "13일 이벤트 대회에서 1시간59분40.2초에 달린 남자 마라토너 엘리우드 킵초게와 달리 코스게이는 공식 마라톤대회에서 기록을 세웠다"라고 전했다.

이날 코스게이는 5㎞를 15분28초에 달리며 세계기록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코스게이는 1시간06분59초에 반환점을 돌았고 레이스 마지막까지 속도를 유지하며 2시간15분 벽을 넘어섰다.

코스게이는 경기 뒤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레이스 중 내 몸이 '더 움직여, 더 움직여'리고 말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더 앞으로 나아가려고 애썼다"며 "세계기록을 예상하지는 못한 터라 더 기쁘고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코스게이는 2016년부터 마라톤 풀 코스를 뛰었다. 2017년 시카고 마라톤에서 2시간20분22초로 2위에 오른 코스게이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2시간18분35초로 개인 처음으로 2시간20분 벽을 넘어서며 우승까지 차지했다.

코스게이는 올해 4월 런던 마라톤에서 2시간18분20초로 개인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우승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